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1508 1092020071461421508 02 0201001 6.1.15-RELEASE 109 KBS 61424102 true true false false 1594686785000 1594687059000

박원순 고소인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2차 가해 추가 고소

글자크기

[앵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의 변호인과 여성단체는 박 시장의 발인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들은 박 시장의 성추행이 4년간 이어졌다며, 고소인에 대한 무분별한 2차 가해에 대해 추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 씨 측은 2017년 비서실에서 일하기 시작한 직후부터 성추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집무실과 내부 휴식 공간에서 신체 접촉을 요구했고, 업무 이외 시간에도 SNS를 통해 부적절한 사진과 메시지를 전송했다는 겁니다.

성추행은 A 씨가 비서실에서 나간 뒤에도 지속됐다고 했습니다.

[김재련/A 씨 변호인 : "텔레그램 대화방에 피해자를 초대한 내용입니다. 비서실에 근무하지도 않는 피해자에게 텔레그램으로 비밀 대화를…."]

이 모든 과정은 권력과 위력에 의한, 전형적인 직장 내 성추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 "('공소권 없음'으로) 형사 고소를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사건은 결코 진상규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사안이 아닙니다."]

A 씨는 두 달 전 변호인과 상담을 시작했고, 자신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성추행 증거를 확보한 뒤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은 A 씨는 직접 쓴 글을 통해 심경을 밝혔습니다.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A 씨 입장문 대독 :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습니다.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습니다."]

자신을 향한 비난과 추측에 두려움을 느낀다고도 전했습니다.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A 씨 입장문 대독 : "국민들의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은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번 느끼고, 숨이 막히도록 합니다."]

A 씨는 신상과 허위 사실 유포 등 무분별한 2차 가해 행위에 대한 추가 고소장도 경찰에 접수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 황종원/영상편집:이재연

이유민 기자 (reaso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