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0090 0562020071461420090 04 04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684695000 1594684712000

WHO, 미국과 브라질 겨냥했나…“두 나라가 신규 확진자 절반”

글자크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13일 언론 브리핑에서 “전날, 두 나라에서 신규 확진자의 50% 정도가 나왔다” 우려

세계일보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전날의 신규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두 나라’에서 나왔다며, 간접적으로 미국과 브라질을 겨냥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날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어제 세계에서 23만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이 보고됐다”며 “이 중 10개 국가에서 80%가량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중 50% 정도는 두 나라에서 나왔다”고 특정 국가에서의 집중 발생을 우려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이 구체적으로 어떤 나라인지 브리핑에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WHO의 일일 상황 보고서 상으로, 전날(12일) 미국(6만6218명)과 브라질(4만5048명)이 전 세계 신규 확진자의 절반 정도를 차지한 것으로 미뤄 이들 두 나라를 가리킨 것으로 볼 수 있다.

아울러 “솔직히 말해 너무 많은 나라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부적절한 코로나19 대응책도 지적했다.

그는 “지도자들의 엇갈린 메시지가 대응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신뢰에 해를 끼치고 있다”며 “코로나19는 여전히 제1의 공공의 적이지만, 여러 정부와 국민의 행동이 이를 반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미착용 등 일부 국가 지도자의 적절치 못한 모습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국가의 현실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감염시킬 사람을 찾는 게 바이러스의 유일한 목표”라며 “기본적인 예방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상황은 점점 더 악화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한편, 미국의 WHO 탈퇴 입장과 관련해 WHO는 아직 공식적인 문서는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WHO의 중국 편향론을 제기하며, 지난 6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에게 3문장 길이의 탈퇴서를 제출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WHO 트위터 영상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