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8608 0372020071461418608 01 01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679670000 1594679677000

전주혜 “비난·신상털기 등 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멈춰야”

글자크기

“피해 여성, 큰 용기 냈는데 황망할 것”

헤럴드경제

전주혜 미래통합당 의원.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전주혜 미래통합당 의원은 1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미투 의혹’을 놓고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 시장의 명복을 빌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숨죽이고 있을 한 여성의 고통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척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시장의 비보에 일각에선 그 책임을 고소인에게 물으며 신상털기, 악의적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며 “피해 여성은 큰 용기를 내고 많은 고민을 한 끝에 고소장을 냈다. 사건이 종결되다보니 더 이상 사실관계 확인은 어렵고, 그 용기가 묻힐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더욱 황망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피해 여성이 고통과 충격에서 벗어나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