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5542 0362020071361415542 01 0103001 6.1.16-RELEASE 36 한국일보 61353414 false true false false 1594643280000 1594644917000

"수사상황, 모종의 경로로 박원순에 전달"…주호영 진상규명 압박

글자크기
한국일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사상황이 상부를 거쳐 피고소인(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바로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3일 성추행 피해 여성의 경찰 신고가 이뤄진 직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두고 이같이 의혹을 제기했다. 통합당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경찰청의 보고를 받은 청와대의 개입을 의심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소 당일 피고소인(박 시장)에게 모종의 경로로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며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 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사실이라면 공무상 비밀누설뿐 아니라 범죄를 덮기 위한 증거인멸 교사 등 형사적 문제가 있을 수 있어서 철저히 살피겠다”며 “진실을 있는 그대로 밝히고 책임져야 할 사람은 엄벌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저렇게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데 대해서 뭔가 곡절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 문제점이 무엇인지는 국회 차원에서 철저히 챙기는 과정을 반드시 거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서울시장 비서실의 문제에 관해서 우리에게도 제보가 들어와 있는데 피해자가 제기하는 문제 상황을 봐가면서 우리도 받은 제보를 토대로 대응할 것”이라며 “은폐한다든지 왜곡한다든지 덮으려고 한다면 훨씬 더 큰 사건이 될 것이란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고인에 쏟아지는 의혹을 스스로 언급하는 것에 불편한 마음이 있을 수 있으나 침묵하지는 말라”며 “공소권 없음의 사법절차 뒤에 숨지 말고 피해여성을 지키라”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성추행 피해 고소인 측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다만 청와대는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청와대가 통보했다는 보도에 "(박 시장에)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