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4916 0362020071361414916 01 01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61353414 false true false false 1594638120000 1594638161000

정청래 "박원순 피해자 기자회견 꼭 오늘이어야 했나"

글자크기
정의당 조문 보이콧에 "정치력 부재"
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문화콘텐츠포럼 창립총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 측의 기자회견이 열린 것과 관련, "꼭 오늘이어야 했나"라며 사실상 비판했다. 이어 정의당의 '조문 보이콧'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오후 2시에 박 시장 피해자 측 기자회견이 열린 것을 보고) 만감이 교차했다"며 "'꼭 오늘이어야 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있는 그대로 바라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조문 보이콧 논란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조문을 간 사람도 있고 안 간 사람도 있는데 안 가면 그냥 안 가면 되지, 굳이 이렇게 안 가겠다(고 해야 하냐)"고 사실상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비판도 많이 받고 있다"며 "정치력 부재, 경험 부족 같은 게 아닌가, 굳이 안 해도 될 말을 해서"라고 덧붙였다.

앞서 류호정ㆍ장혜원 정의당 의원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앞세우며 박 시장의 조문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은 박 시장에 대한 조문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를 동시에 하기로 방침을 정했는데, 류호정 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A씨와의 연대를 더 중시했다"고 말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