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3596 0372020071361413596 06 0602001 6.1.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631280000 1594631283000 popular

BJ 박소은 사망, 친동생 "악플 때문에 힘들어해..추측성 글 삼가 부탁"(전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박소은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정혜연 기자]BJ 박소은의 사망 소식이 전해져 많은 팬들이 충격에 빠졌다.

13일 박소은의 동생은 고인의 아프리카TV 채널에 "안녕하세요. 소은이언니 친동생(주걱) 입니다. 무슨 말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상황이 이제야 정리되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되었어요. 팬분들께 빨리 알리지 못한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며 고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박소은의 동생은 "언니가 마지막으로 올린 방송국 공지에 달린 댓글들 제가 모두 읽어보았고 이번 논란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제가 본인이 아니라 논란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네요.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언니가 악플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어했으니 언니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과 추측성 글은 삼가주셨으면 합니다. 가족들도 정말 많이 힘들어하고 있어요"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지금까지 소은이 언니 사랑해 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방송국은 3일뒤에 삭제할 예정입니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박소은 동생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소은이언니 친동생(주걱) 입니다.

무슨 말을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상황이 이제야 정리되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지난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되었어요. 팬분들께 빨리 알리지 못한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언니가 마지막으로 올린 방송국 공지에 달린 댓글들 제가 모두 읽어보았고 이번 논란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제가 본인이 아니라 논란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네요. 죄송합니다.

그동안 언니가 악플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어했으니 언니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과 추측성 글은 삼가주셨으면 합니다.

가족들도 정말 많이 힘들어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소은이언니 사랑해 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 방송국은 3일뒤에 삭제할 예정입니다. )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