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8927 1112020071361408927 01 0101001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622640000 1594622650000

김해영 ‘박원순 시장 의혹’ 당내 첫 사과···“성찰과 대책 필요할 것”

글자크기

김해영 “피해자 비난·2차 가해 있어선 안돼”

이해찬 "남은 일 뒷사람 맡기고 영면하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당 내에서 처음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향후 당 소속 공직자에 불미스런 일이 없도록 당 차원의 성찰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에 다시 한 번 애도를 표한다. 그가 시민운동가로서, 행정가로서 한 헌신은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동시에 “피해 호소인에 대한 비난과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당 의원들은 박 시장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프다. 이제 남은 일은 뒷사람들에 맡기고 편히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진성준 의원은 ‘서울특별시장(葬) 반대’를 두고 “문제 제기는 있을 수 있지만 피해를 기정사실화하고 박 시장이 가해자라고 (규정)하는 것은 사자 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