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8787 0602020071361408787 01 0102001 6.1.14-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94622468000 1594622481000

靑 "한국판 뉴딜은 국력 결집 프로젝트"…노·사·민·당·정 총출동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13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마련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해 "국력 결집 프로젝트"라고 정의했다. 이어 "정부의 마중물 역할과 기업의 주도적 역할이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경제 위기의 조기 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 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의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부연해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국판 뉴딜 대국민 보고대회'를 갖는 데 앞서 정책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의를 내린 것이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한국판 뉴딜은) 국가 주도나 정부 단독 프로젝트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 대국민 보고대회에는 노·사 대표로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 5단체장과 한국노동자총연맹 위원장이 참석한다.

다만 야당을 비롯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측은 참석하지 않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단계에서 저희들이 더 말씀드릴 내용은 없다만 변화가 있길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노·사 대표는 토론자로 나서 산업계와 노동계의 목소리를 전달할 것이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대표기업인 네이버 한성숙 대표와 현대자동차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화상 연결로 보고대회에 참석한다.

한국판 뉴딜 대국민 보고대회에는 당·정·청 주요 인사들도 총출동한다. 이들은 보고대회에서 당·정·청 협업 결과물인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국민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보고대회 참석 주요 인사는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정부의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 청와대의 관련 실장과 수석 및 보좌관 등이다.

이외에도 보고대회에는 디지털 및 그린 뉴딜, 고용 안전망 강화 관련 업계, 학계 등 민간 전문가, 정부 출연 연구기관 기관장, 일선 공무원, 제도 적용 대상자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윤재관 부대변인은 "위기 극복을 위해 금을 모으고, 방역의 주체로 나섰으며 일본 수출 규제마저 이겨낸 국민적 자신감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는 노·사·민·당·정의 협력과 국민의 자발적 참여로 국력을 결집해 한국판 뉴딜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민과 함께 '해보니 되더라'라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내일(14일) 국민 보고대회에서 그 첫걸음을 힘차게 내디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