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7299 0202020071361407299 06 0601001 6.1.15-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20462000 1594620494000 popular

엘비스 프레슬리 외손자, 극단적 선택 사망…향년 27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가수 고(故) 엘비스 프레슬리의 외손자 벤자민 키오가 사망했다. 향년 27세.

1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TMZ에 따르면 벤자민 키오는 이날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라바사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벤자민 키오는 권총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이자 벤자민 키오의 엄마 리사 마리 프레슬리의 매니저는 이날 "그녀는 상심한 상태지만 큰 딸과 11살짜리 쌍둥이를 위해 힘내려 애쓰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벤자민 키오를 사랑했다"고 말했다.

앞서 리사 마리 프레슬리는 지난해 가족 사징을 공개했다. 벤자민 키오는 외할아버지인 엘비스 프레슬리와 닮은꼴로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리사 마리 프레슬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