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5259 0112020071361405259 02 0203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false true false 1594617766000 1594617850000

박원순 고소인 측 "성희롱·성추행 가해…멈추지 않았다"(상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이동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 고소인측은 13일 "이 사건은 전형적인 직장 내 성추행 사건임에도 피고소인이 고인이 되어 형사 고소를 더이상 진행 못하게 됐다"며 "그러나 이 사건은 결코 진상 규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박원순 시장은 여성인권 역할을 해오던 리더였지만 그 또한 직장내 여성 노동자를 성적 대상화하고 성희롱, 성추행을 가했다"며 "그 또한 직장 내 성폭력 예방교육을 성실히 이수해온 듯 했지만 본인 스스로 가해행위를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은 성폭력 가해자가 죽음을 선택했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고소인측은 "피해자에 대한 사죄의 뜻이라고 했다면 어떤 형태로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책임진다는 뜻 전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이 모두에게 미안하다는 말 남기고 떠나 사과했고 사건이 종결됐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피해자에게 엄청난 심리적 압박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시장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 기회 주어진다는거를 우리 모두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시스템 믿고 위력성을 폭로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고소인측은 "정부와 국회 정당은 인간이길 원했던 피해자 호소를 외면하지 말고 책임있는 행보 계획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