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4142 0362020071361404142 06 0601001 6.1.1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16100000 1594616151000 related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서지훈, 묘한 분위기 포착! 연인으로 발전?

글자크기
한국일보

황정음-서지훈의 묘한 투샷이 포착됐다. 아이윌미디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정음과 서지훈의 관계가 발전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13일) 방송되는 KBS 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3회에서는 폭우로 산장 쉼터에 발이 묶인 황정음(서현주 역)과 서지훈(박도겸 역)의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앞서 서현주(황정음)와 박도겸(서지훈)은 선우제약 웹툰 기획팀의 팀장과 작가로 스카우트 돼 황지우(윤현민 분)과 재회, 대표와 사원 관계를 맺게 됐다. 항간에 들려오던 ‘황지우 게이설’을 애써 무시한 서현주는 그와 박도겸과 다정하게 서있는 모습을 보고 본격적인 오해를 하며 종잡을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산장에 고립된 서현주와 박도겸 사이 묘한 기류가 포착돼 눈길을 끈다.

서현주는 박도겸의 어깨에 기대 잠들어 있고 박도겸은 그를 물끄러미 보고 있다. 묘한 설렘이 피어 오르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어렸을 때부터 각별한 누나동생 사이로 자라온 두 사람의 관계에 진전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이런 두근거리는 상황 속 비에 흠뻑 젖은 황지우의 모습이 포착, 그가 두 사람의 산행에 함께 한 이유에 대해서도 이목이 집중된다. 차갑게 굳은 듯 하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씁쓸한 표정은 애절함을 더하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황정음과 서지훈의 묘한 분위기는 오늘(1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