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4113 0232020071361404113 04 0403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16096000 1594616118000

"내가 실수했다" '코로나 파티' 참가한 美 30대 사망

글자크기

젊은층 중심으로 의도적으로 코로나19 노출되는 행사 유행

美 앨라배마주선 최초 확진자에 상금 걸기도

아시아경제

지난 11일(현지시간) 개장한 미 플로리다주 소재 월트 디즈니월드에서 입장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존재를 부정하며 의도적으로 코로나19에 노출되는 이른바 '코로나 파티'에 참석한 30대 남성이 끝내 숨졌다.


12일(현지시간) 미 매체 '뉴욕타임스(NYT)'는 미 텍사스주 샌 안토니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던 30대 코로나19 환자가 투병 끝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병원 최고 의료책임자인 제인 애플비 박사는 NYT와 인터뷰에서 '이 남성은 코로나19가 진짜인지 아닌지 시험하기 위해 감염자와 함께 모임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숨진 환자는 유언으로 "나는 코로나19가 가짜라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며 "(코로나19에 노출된 것은) 내 실수였다"고 유언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환자는 '코로나 파티'에 참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 파티'는 미국에서 봉쇄령이 해제된 후 대학생 등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개최된 행사로, 코로나19 감염자를 밀폐된 공간에 불러 함께 있으면서 의도적으로 바이러스에 노출되는 것이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실제로 존재한다면 누가 걸리고 어떻게 옮는지 확인하고 싶다는 취지로 이같은 행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경제

12일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에 모인 사람들이 따뜻한 날씨를 즐기고 있다. 이날 플로리다주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5300여명으로 역대 가장 높았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미국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시에서는 대학생들이 '코로나 파티'를 연 뒤, 가장 먼저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람에게 상금을 주는 행사를 벌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소냐 맥킨스트리 터스컬루사 시의원은 미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학생들이 방역 지침을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코로나 파티를 열고 있다"며 "가족에게 병을 옮길 수도 있는 무책임한 행동이다. 모든 파티를 해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 미국에서는 20·30대 등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샌 안토니오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해당 도시 누적 확진자 수 1만9137명 가운데 20·30대가 8477명으로 전체의 44.3%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비 박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와 퇴원으로 호전되는 경우는 다행이지만 일부 환자는 생사를 넘나들고 있으며 젊은 환자라고 해서 모두 무적이 아니라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구나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이번 사례를 밝히기로 결정했다"며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가능한 집에 머물러야 하며, 많은 사람을 만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