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3192 0442020071361403192 06 0602001 6.1.15-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14422000 1594621350000 related

조권 "母 흑색종 암 투병…김혜수 도움에 힘든 시기 이겨내"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가수 조권이 김혜수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될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전역 5개월 차, 돌아온 원조 예능돌 '깝권' 조권이 출연한다.

2008년 조권은 8년의 연습생 생활 끝에 어렵게 데뷔했다. 독보적인 캐릭터로 예능계를 섭렵하며 지금까지도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가 밝은 모습 뒤에 숨겨진 가슴 아픈 사연을 전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조권은 유년 시절부터 데뷔 이후 3년까지, 10년간 온 가족이 단칸방을 전전했을 정도로 어려웠던 집안 사정을 덤덤하게 꺼내놓았다. 초등학생 때 빚쟁이에게 시달리며 마음고생이 심했던 어머니의 모습에 연예인이 되기로 마음먹은 조권은 무대와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며 모든 빚을 청산했다. 하지만 조권은 군 생활 초반, 또 한 번의 위기가 있었다며 조심스레 고백했다.

조권은 "군 복무 시절 어머니가 흑색종 암에 걸리셨다. 엄지발가락부터 시작됐는데 만약 전이가 되면 하체를 전부 절단해야 한다고 들었다"라며 절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멘탈이 무너졌다. 부대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고 (어머니에게) 해줄 수 있는 것도 없었다"라며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조권은 "그 힘든 시기를 지나갈 수 있었던 건 김혜수 선배님 덕분이다"라며 뜻밖의 미담을 전했다. 그는 "어머님 아프신 것도 도와주셨다. 그리고 '권이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만 전역해라'라고 꼭 껴안아 줬다"라며 마음을 담아 위로해준 김혜수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늘 유쾌한 모습 뒤에 숨겨진 조권의 가슴 아픈 속사정은 13일 밤 10시 방송될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