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2371 0782020071361402371 08 0803001 6.1.15-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12047000 1594612089000

'5G 스마트폰' 제품 출시 빨라진다…"전자파 측정시간 단축"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삼성전자 웹사이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5G 스마트폰' 단말기 출시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5G 휴대전화를 출시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전자파 측정’에 소요되는 시간을 LTE 수준으로 단축한다고 13일 밝혔다. 대상 제품은 28GHz와 3.5GHz 5G 휴대전화 신제품이다.

휴대전화가 출시되기 위해서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에 적합한지 전자파 인체노출량을 시험해야 하는데, LTE와 달리 5G는 안테나가 많고 여러 빔(beam)을 사용하는 관계로 인증시험을 위한 측정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

따라서 모든 경우를 측정하는 것이 아니라 전자파가 최대인 조건을 찾아 측정함으로써 인체도 보호하고 측정도 간소화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측정지침을 마련했다.

개선된 측정지침을 적용할 경우 28GHz 5G 휴대전화는 측정시간이 LTE와 유사한 40일 수준으로 단축되고, 그에 따라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간소화된 3.5GHz 5G 휴대전화의 측정시간도 2주에서 1주로 더 빨라지게 된다. 3.5GHz 5G 휴대전화도 28GHz 휴대전화와 유사한 이유로 측정시간이 많이 소요되나, 지난해 3월 이미 1차 간소화를 진행한 바 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번 측정지침을 마련함으로써 국민들이 보다 빨리 최신 5G 휴대전화 제품을 손에 쥘 수 있게 됐다"며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28GHz 5G 휴대전화도 차질없이 상용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이재훈 기자(yes@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