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2315 0022020071361402315 01 0101001 6.1.1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11840000 1594611901000

안철수 “이 정권 사람들, 고위공직관 표리부동…너무나 이중적”

글자크기
중앙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장례절차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 정권 사람들의 고위공직관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다. 한마디로 표리부동”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구보다도 정의와 공정을 외치고 개혁을 말하지만, 말과 행동이 정반대인 경우가 너무나 많다”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투기에서 막말과 성추행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인식과 행태는 너무나 이중적이고 특권적이며 도덕적, 윤리적으로 타락한 사회를 향해 가고 있다”며 “건강하고 보편적인 가치와 규범이 지금 우리에게 존재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정치인의 장례식 형식과 조문에 대해 논란이 많다”며 “국민들께서 많은 생각이 있겠지만, 이번 논란을 통해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와 사회의 지향점은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합리적 공론화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한 개인의 죽음은 정말 안타깝지만, 그가 우리에게 남긴 숙제는 절대 작지 않다”며 “모두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지 않으면 옳은 일과 옳지 않은 일이 뒤바뀌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는 일마저도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이 정권하에서 가진 자, 있는 자, 행세하는 자들의 민낯이 여지없이 드러났다”며 “폐해는 단지 그들에서 끝나지 않고 사회 전체에 전염병처럼 번지고, 정의와 공정 그리고 도덕과 윤리가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지난해 드러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의 행태는 이 정권이 도덕적 윤리적으로 완벽하게 타락한 집단임을 보여주었다”며 “단순히 반칙과 특권에 멈추지 않고 거짓과 위선의 이중성까지 겸비한 불가역적 타락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기에다 떡고물을 노리고 달려드는 때 묻은 지식인들의 곡학아세와 이성이 마비된 진영논리가 사태를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악화시키고 있다”며 “그 타락의 연장선상 속에서 충격적이고 믿기 어려운 일들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막무가내식 진영논리와 저급한 정치논쟁이 아니라 사회가 추구해야 할 가치가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대통령을 비롯해 이 정권하에서 권력의 핵심부나 언저리에서 행세깨나 한다는 사람들의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중앙일보

사진은 2011년 8월 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의 한 식당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당시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왼쪽)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 대학원장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이라면서도 박 전 시장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 이 나라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할 때”라고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