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1815 1192020071361401815 01 0101001 6.1.16-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4609658000 1594609665000

이해찬 "애석하고 참담"…주호영 "피해자 보듬어야"

글자크기
이해찬 "애석하고 참담"…주호영 "피해자 보듬어야"

[앵커]

다음은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이준흠 기자,

오늘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에서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영결식에서 조사를 낭독했죠.

어떤 내용이었습니까?

[기자]

네, 이해찬 대표는 "인권변호사에서 시민운동가, 서울시장에 이르기까지 고인이 걸은 길과 해낸 일이 너무나 크다"며, "그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럼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박 시장을 둘러싼 논란이 있는 것을 안다면서도 최소한 장례기간에는 서로 추모하는 게 좋겠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해영 최고위원은 "당의 일원으로 국민 여러분께 사과한다"며 "향후 고위공직자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은 박 시장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힘없는 피해자의 고뇌와 아픔을 우리 국민이 함께 보듬어주고 지켜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 현직 지도부는 결국 박원순 시장 빈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장례절차가 끝나는대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절차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앵커]

박원순 시장 조문을 놓고 여야 갈등이 커진 상황인데요. 아직 개원식 정도 불투명하죠?

[기자]

네, 맞습니다.

지금까지는 2008년 7월 11일에 개원식을 한 18대 국회가 가장 늦은 기록이었습니다.

오늘이 7월 13일입니다.

이번 21대 국회, 87년 개헌 이후 개원식, 대통령 개원 연설을 가장 늦게 한 국회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민주당은 일단 오늘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 내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 일정이 있는 만큼 오는 수요일에 개원식을 열자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통합당은 민주당의 단독 원 구성에 불만을 드러내며 개원식 없이 곧장 국회 일정을 시작하자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달 임시국회에만 인사청문회 일정과 최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 관련 법안 등 처리해야 할 일이 잔뜩 쌓여 있는데요.

당장 20일에는 김창룡 경찰청장, 이인영 통일부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를 위해서 필요한 정보위원장 선출,

또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를 위한 종부세법 개정안을 두고도 여야가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단 오늘 오후 여야 원내수석간 회동이 예정돼 있는 만큼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