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0679 1082020071361400679 06 0601001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07664000 1594607691000 related

'악의 꽃' 문채원, 강력계 형사→남편 바라기…온앤오프 확실한 반전 매력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문채원이 ‘악의 꽃’에서 강력계 형사와 천진한 남편 바라기로 온 앤 오프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마더’, ‘자백’, ‘공항 가는 길’로 명품 연출을 선보인 김철규 감독, 예측불가의 독창적인 스토리를 써내려갈 유정희 작가의 호흡에 호기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특히 이 조합에 굳건한 신뢰를 표한 배우 문채원과의 시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녀가 맡은 차지원은 능력 있는 강력계 형사이자 천진난만한 남편 바라기로 온 앤 오프가 확실한 인물이다. 수사 현장에서는 예리한 감을 세운 카리스마를, 남편 백희성과 딸 백은하(정서연) 앞에선 그저 무장해제 미소를 짓는 반전 매력을 보이는 것. 이에 말투, 눈빛, 행동, 분위기까지 다르게 표현해낼 문채원만의 섬세한 연기 포인트가 더욱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각종 사건사고를 통해 죽음과 통곡, 때로는 인간의 추악한 내면을 마주하기도 하는 차지원은 늘 자신을 기다리는 행복한 가족이라는 존재 덕분에 여전히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본다. 그러나 사랑하는 남편 백희성의 진짜 신분과 과거를 의심하게 되면서 전에 없던 경계심과 감정들이 생겨나기 시작, 새로운 전개 양상이 펼쳐진다.

이에 문채원은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연쇄살인마로 의심된다면?’이라는 물음 앞, 거짓과 진실 사이에 놓인 차지원의 아슬아슬한 심리를 이끌며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할 예정이다.

악의 꽃’ 제작진 역시 “문채원은 가냘픈 분위기와 달리 강단 있는 태도와 예리한 눈빛으로 주변을 압도하는 힘을 가진 배우다. 또 차지원의 복잡다면한 면모들을 표현해내기 위해 현장에서도 연구 삼매경이다. 그만큼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해 그녀가 그려낼 차지원에 몰입하게 만들 활약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한편 ‘악의 꽃’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