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8414 0232020071361398414 01 0101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05269000 1594605294000

이해찬 "최소한 장례기간엔 추모하는 마음 가져야"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백선엽 장군 장례 논란에 대해 "최소한 장례기간에는 추모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 7월 국회에서 종합부동산세 등의 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아침에 박 시장의 온라인 영결식이 엄수됐다. 어제는 백선엽 장군의 문상을 다녀왔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분의 장례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 그렇다하더라도 최소한 장례기간에는 서로간의 추모하는 마음을 가지고, 공동체를 함께 가꿔간다는 마음으로 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동장례위원장으로서 그동안 여러가지 사회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오신 시장님의 명복을 빌겠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선 "이번 대책은 핵심인 다주택 수요를 초기단계서부터 억제하고 보유 부담을 높이며 양도시 이익을 환수해, 다주택자의 투기 이익을 근절시키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다"면서 "관련 입법을 늦어도 이번 7월 국회내에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투기에 악용됐던 여러가지제도도 이번에 정비하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 실수요자 금융세제지원 등 실수요자 대상 공급 확대정책도 순차적으로 발표하겠다. 세입자의 주거권리를 보호하는 '임대차3법'도 7월 국회서 통과시켜 전월세시장의정상화도 조속히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