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8133 0182020071361398133 02 0201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57858643 false false true false 1594604808000 1595210899000

[종합] 신규확진 62명 닷새만에 60명대…해외유입 43명 110일만에 최다

글자크기
해외유입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수는 13일 닷새만에 다시 60명대로 올라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명 늘어 누적 1만3479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40∼6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지난 11일 35명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이날 다시 60명대로 늘어났다. 지난 8일(63명) 이후 불과 닷새 만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43명으로, 지역발생(19명)의 배를 넘었다.

해외유입 사례 중 1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5명은 입국 후 경기(8명), 충남(4명), 서울·인천(각 3명), 강원·경남(각 2명), 대구·광주·충북(각 1명) 등의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내 지역발생 19명을 시도별로 나눠보면 서울 10명, 경기 3명 등 수도권이 13명이다. 또 광주에서가 6명이 확진됐다.

지역감염 상황을 보면 수도권과 광주를 중심으로 앞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여파가 좀처럼 끊이지 않은 채 계속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62명 가운데 남성은 39명, 여성은 23명이다.

연령별로는 20대 확진자가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15명), 40대(9명), 60대(5명), 10대·50대(각 4명) 등의 순이었다. 10세 미만 확진자도 3명이 늘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289명을 유지했다. 치명률은 2.14%이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환자는 26명 늘어 총 1만2204명이 됐다.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36명 추가돼 986명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누적 140만8312명이다. 이 가운데 137만298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184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