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7392 0092020071361397392 05 0506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03890000 1594603914000

손흥민의 10골-10도움, EPL서 더브라위너와 둘 뿐

글자크기

유럽 5대 리그 통틀어도 7명밖에 없는 '대기록'

뉴시스

[런던=AP/뉴시스]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널과의 경기 전반 19분 팀의 첫 번째 골을 넣고 해리 케인의 축하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해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하며 팀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2020.07.1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데뷔 후 처음으로 단일시즌 리그에서 10골-10도움이라는 새 이정표를 세우면서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아스널과의 2019~2020시즌 EPL 35라운드에서 선발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 토트넘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 경기 전까지 9골 9도움을 기록 중이던 손흥민은 2010~2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이후 처음으로 단일시즌 리그에서 10골-10도움 고지를 밟게 됐다.

역대 EPL에서 활약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달성한 10골-10도움은 특급 공격수의 상징으로 볼 수 있다.

2019~2020시즌을 기준으로 리그에서 동시에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올린 선수는 손흥민 이전에 벨기에 국가대표의 핵심 케빈 더브라위너(11골 18도움)가 유일했다.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모인 EPL에서도 둘밖에 달성하지 못했을 만큼 손흥민이 완성형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는 설명이 가능하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널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해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하며 팀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2020.07.1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정적인 골 결정력과 동료, 상대 수비의 움직임을 보는 시야, 전술을 파악하는 판단력, 정확한 패스 능력을 겸비해야 가능하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19골 9도움), 맨체스터 시티의 리야드 마레즈(10골 9도움) 등이 '10골-10도움' 문턱에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까지 유럽 5대 리그를 통틀어도 손흥민을 포함해 7명뿐이다.

프리메라리가에선 세계적인 공격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22골 20도움)와 미켈 오야르사발(레알 소시에다드·10골 10도움) 둘이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특히 메시는 리그 최초로 20골-20도움 고지를 밟았다.

분데스리가에서는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17골 16도움), 세르쥬 나브리(바이에른 뮌헨·12골 10도움), 알라산 플레(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10골 10도움) 3명이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기록 중이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토트넘 손흥민이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널과의 경기 전반 19분 팀의 첫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해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하며 팀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2020.07.1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리아A에선 아직 10골-10도움을 채운 선수가 나오지 않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기 종료된 리그앙에선 없었다.

세리에A에서 뛰고 있는 메시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28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