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5389 1132020071361395389 03 0301001 6.1.1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01220000 1594601345000

오피스텔 매매거래량 상승…작년동기比 31.3%↑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올해 초 수익형 부동산 오피스텔의 매매거래량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올해 오피스텔 거래시장을 분석한 결과 오피스텔 매매건수는 1~5월 총 1만5769건이 거래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매매 실거래가가 최초 공개된 2006년 이후 동기간 평균 거래량(1만4155건)대비 11.4%, 지난해 같은기간(1만2010건) 대비 31.3% 늘어난 수준이다.

서울은 같은기간 오피스텔 5312건이 거래됐다. 예년 평균(2006년 이후 동기간 거래량 평균) 대비 7% 가량 거래가 더 됐으며, 지난해와 비교해 56.3% 증가했다.

경기도는 3907건이 거래돼 예년 평균보다 5% 가량 거래 건수가 감소했지만 2019년보다는 49.2% 늘었다. 인천은 총 1785건이 거래돼 예년 대비 55.3% 늘었고 지난해 대비 3.1% 줄었다.

광역시와 지방은 2854건, 1911건 거래돼 예년 평균, 지난해와 비교해 모두 증가했다. 특히 대구(227건), 강원(133건), 경북(230건), 충남(500건), 충북(210건)이 2006년 실거래 공개 이후 최고 거래량을 기록했다.

금액대별로는 3억원 이하 오피스텔 거래가 가장 많았다. 3억원 이하는 2020년 1~5월까지 전국 1만3637건이 이뤄졌으며 전체 대비 86% 가량을 차지했다.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도 1~5월 총 9392건 거래되며 전체 거래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밖에 40㎡초과~60㎡이하, 전용 60㎡초과~85㎡이하는 각각 2672건, 2919건 거래됐다.

직방 관계자는 “2000년대 초반에는 초소형 중심으로 임대수익을 목적으로 한 수요자를 타깃으로 오피스텔 공급이 진행됐다면, 최근에는 대출 규제 등 아파트 가격부담이 커지면서 아파트를 대체할 주거 상품을 찾는 수요자도 늘고 있다”며 “이에 오피스텔 공급도 아파트와 유사한 구조와 면적크기를 갖추고 편의시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실 주거 형태의 단지형 오피스텔 공급이 조금씩 늘고 있어서 오피스텔 거래와 공급시장의 트렌드 변화를 조심스럽게 예측해 볼 수 있겠다”고 말했다.

asj0525@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