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2786 0962020071361392786 05 0506001 6.1.1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96348000 1594596377000

울산 이청용 "지금 1위보단 마지막에 웃고 싶다"[현장인터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축구연맹


[대구=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이청용(울산)이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했다.

울산은 12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골을 터뜨린 주니오의 맹활약으로 3-1 승리를 따냈다. 2연승을 달성한 울산은 승점 26점(8승2무1패)을 확보해 지난달 20일 이후 22일만에 전북(승점 25)을 밀어내고 선두로 뛰어올랐다. 반면 3연승을 포함해 최근 5승2무를 기록하며 무패행진을 달리던 대구는 8경기만에 패배를 맞았다.

이청용은 이 날 경기에서 공격의 활로를 뚫는 역할을 잘 소화했다. 특히 신진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면서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전반 18분 김태환의 전진 패스때 대구 수비수 김동진이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이청용이 손쉽게 측면 돌파에 성공했다. 골라인 인근까지 치고 들어간 이청용은 골문 앞에서 수비수의 방해를 받지 않던 신진호를 향해 정확한 땅볼 패스를 연결했고, 신진호는 침착하게 오른발 슛으로 대구의 골망을 갈랐다

이청용은 경기 직후 “원정경기에서 승점 3점 얻어 기쁘게 생각한다. 한경기 한경기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 얻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청용은 오랜 해외 생활을 마무리하고 지난 3월 울산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제 K리그에서도 어느정도 적응이 될 시간이 흘렀다. 그는 “(K리그가 이전에 비해) 많은 부분에서 달라졌는데 가장 큰 것은 선수들이 많이 달라진 점이다. 앞으로 K리그는 더 발전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분명히 발전해야하는 부분이 있다”고 전한 뒤 “시즌 전체를 뛰지 않기 때문에 이야기하기가 조심스럽다. 팀을 위해 좋은 성적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날 승리로 울산은 22일만에 전북을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 첫 맞대결에서 전북에 패했지만 결과적으로 선두에 다시 복귀한 것이다. 이청용은 “끝까지 경쟁하겠지만 지금 1위를 했다고 해서 만족하지 않는다. 크게 기뻐하기 보다는 대구 원정이 힘들다고 들었는데. 이번에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고 가게 된 것에 의미가 있다. 좋은 경기하다보면 마지막에 웃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청용은 K리그에서 가장 최근에 지어진 DGB대구은행파크를 처음 찾은 느낌에 대해서는 “팬들이 없어서 아쉽긴 하지만 굉장히 아름다운 경기장이다”라고 호평했다.
doku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