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2729 0092020071361392729 02 0201001 6.1.1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96144000 1594596160000

밤새 집중호우에 전국 곳곳 피해…이재민 2명 발생

글자크기

경남 산청 지방도 경사면 무너져

전북 익산·부안서 주택·축사 침수

13개 국립공원 371곳 탐방로 통제

뉴시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쏟아져 내린 6일 전북 전주시 전라감영 일원에서 한 시민이 우산으로 비를 피하며 길을 지나고 있다. 2020.07.06.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밤 사이 내린 많은 비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랐다.

13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경남 산청군 금서면 특리 국가지원지방도 60호선에서 길이 50m의 경사면 일부가 무너져 내렸다.

인근 거주하던 주민 1가구(2명)가 산청동의보감촌관리사무소에 일시 대피했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도로는 현재 양방향 통제한 채 응급 복구 중이다.

전북 익산 주택 1곳과 부안 축사 1곳은 물에 잠겨 소방당국이 급배수를 지원했다.

소방당국은 소방인력 30명과 장비 9대를 동원해 하천가 낚시객 1명을 구조하고 차량 철수 등 4건의 안전조치도 취했다.

13개 국립공원 탐방로 371곳도 출입 통제된 상태다.

현재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비 피해 현황을 계속 집계하고 있어 그 규모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게 중대본 측 설명이다.

중대본 관계자는 "기상상황을 실시간 감시하면서 피해 상황을 파악해 신속한 응급복구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