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1813 0562020071361391813 01 01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94592419000 1594613470000

靑 주택비서관, 세종시 주택만 매각…강남 아파트는 남겨뒀다

글자크기

윤성원 청와대 주택비서관 "고위 공무원이 다주택 보유하는 게 합당치 않다는 국민 눈높이, 노영민 비서실장 지시 고려해 세종 주택 처분하기로 했다"

세계일보

청와대 공직자들이 잇따라 주택을 처분하고 나섰다. 사진은 서울 잠실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윤성원 청와대 주택비서관이 세종시에 있는 주택을 매각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윤 비서관에 따르면 이날 현재 세종시 아파트 매도 계약을 했고, 이달 중 소유권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그가 보유하고 있는 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아파트(83.7㎡)와 세종시 소담동 아파트(59.9㎡) 등 2채이다.

윤 비서관은 "고위 공무원이 다주택을 보유하는 게 합당치 않다는 국민 눈높이와 노영민 비서실장의 지시를 고려해 세종 주택을 처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때 "서울 근무로 아직 세종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했다"면서 "공무원 특별공급제도의 취지에 따라 전입하고 실거주한 뒤 매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청와대는 1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장관에 대한 경질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김 장관의 해임을 촉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김 장관을 해임하지 않을 경우 국회에서 해임건의권을 행사할 것이라는 압박도 이어가고 있다.

김 장관은 문재인 정부 초대 국토부 장관으로 지난 3년여간 부동산 정책을 이끌었다. 최근 부동산 논란이 불거지기 전까지만 해도 김 장관이 더 무게감 있는 중책을 맡을 것이라는 말이 나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