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1509 1092020071361391509 01 0101001 6.1.16-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4589351000 1594589908000

“故 백선엽 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靑·민주, 대응 대신 조문

글자크기

[앵커]

故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에 대한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미래통합당은 대전이 아닌 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했는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맞대응하지 않고, 대신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송명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 의원들은 故 백선엽 장군은 서울현충원에 안장돼야 한다,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대전이 아니라, 전우들이 잠든 서울현충원이 맞다는 건데, 공세의 방향은 민주당이었습니다.

민주당이 백 장군 업적에는 눈을 감고 친일은 침소봉대 한다고 비판하면서, 故 박원순 시장 추모와 비교하기도 했습니다.

[신원식/미래통합당 의원 :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대적으로 추모하면서, 구국의 전쟁 영웅에 대한 홀대는 도를 넘고 있습니다."]

하지만, 통합당 지도부는 확대를 경계했고,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故 백선엽 장군과 故 박원순 시장은) 별개의 사안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거기에 결부시켜서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민주당도 맞대응하지 않았습니다.

서울현충원 장군묘역에 자리가 없고 유족도 대전현충원 안장에 찬성하는 상황, 통합당 주장을 정치공세로 보고 괜히 맞받아 논란을 키우지 않겠다는 생각입니다.

공식 논평 대신 민주당과 정부 주요 인사들은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송갑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상주께서) 고인께서 건강하시던 시절에 대전 현충원으로 가기로 가족들과는 이미 사전 이야기가 되어 있었다는 말씀을 하셨고요."]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육군장(葬)으로 고인을 대전현충원에 잘 모실 계획"이라며 기존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노영민 비서실장과 서훈 안보실장 등도 애도를 표했습니다.

한편 재향군인회는 서울현충원 안장을,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은 현충원 안장 자체를 취소하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강민수

송명희 기자 (thimbl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