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9314 0032020071261389314 05 0506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55283000 1594555685000

'윤승원·안드레 골맛' 대전, 안산에 2-0 승리…2위 점프

글자크기

전남은 '꼴찌' 안양과 0-0 무승부

연합뉴스

골세리머니를 치는 대전하나시티즌의 윤승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교체 카드' 윤승원의 결승골이 터진 대전하나시티즌이 안산 그리너스를 잡고 최근 2경기 무승의 부진에서 벗어나 2위로 올라섰다.

대전은 12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안산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10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교체 출전한 윤승원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18을 쌓은 대전은 이날 악천후로 경기가 취소된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17)와 부천FC(승점 16)를 제치고 4위에서 2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반면 2연패를 당한 안산은 승점 7에 묶이면서 9위에서 10위로 추락했다.

더불어 안산은 이번 시즌 10경기를 치르면서 단 6골(경기당 0.6골)로 K리그2 10개 팀 가운데 '최소 득점'에 머물렀다.

출발은 안양이 좋았다. 안양은 전반 34분 김진래의 위협적인 슈팅을 대전의 골키퍼 김근배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렸다.

반격에 나선 대전은 전반 44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시도한 안드레의 왼발슛이 크로스바를 살짝 벗어나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 8분 이지솔의 무회전 프리킥이 골키퍼에 막힌 대전은 후반 10분 김세윤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때린 왼발슛마저 안산 왼쪽 골대를 때리는 불운까지 겪었다.

연합뉴스

빗속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대전하나시티즌의 황선홍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 황선홍 감독은 후반 34분 박진섭 대신 윤승원을 조커로 투입했고, 황 감독의 작전은 적중했다.

윤승원은 후반 38분 왼쪽 코너킥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골 지역 정면 부근에서 강한 왼발슛으로 결승 골을 꽂았다. 그라운드를 밟고 4분 만에 터진 윤승원의 득점이었다.

대전은 후반 추가 시간 윤승원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헤딩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흘러나오자 안드레가 왼발슛으로 추가 골을 꽂아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안드레는 시즌 8호 골로 득점 선두 안병준(수원FC·9골)과 격차를 1골로 줄였다.

안양종합운동장에서는 전남 드래곤즈가 '꼴찌' FC안양과 90분 헛심 공방 속에 0-0으로 비겼다.

승점 1씩 나누어 가진 전남(승점 14)과 안양(승점 7)은 각각 6위와 9위에 랭크됐다.

안양은 안산과 승점 7로 동률이 됐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꼴찌에서 벗어났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