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310 1192020071261388310 01 0101001 6.1.16-RELEASE 119 연합뉴스TV 61353414 true true true false 1594545416000 1594545422000

여권서 잇따라 백선엽 조문…박원순 조문공방은 여전

글자크기
여권서 잇따라 백선엽 조문…박원순 조문공방은 여전

[앵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꾸려진 지 사흘째인 오늘도 정치권에선 조문을 둘러싼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서울시 차원의 5일장이 성추행 피해호소인에 대한 공식 가해라며 비판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오늘도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박 시장과 호흡을 맞췄던 임종석 외교안보특별보좌관과 민주당 인재근, 홍익표, 남인순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조문을 마친 뒤 "박 시장이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한국 사회를 개혁하는 데 많은 기여를 했다"고 했습니다.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하지만, 이와 별개로 고인의 업적은 추모할 가치가 있다는 분위기입니다.

그러나 야권에선 무조건적인 애도 분위기가 고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신상털기에 이어 색출 작전까지 2차 가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여기에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로 여겨진다"고 했습니다.

2차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박원순 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고인을 추모하는 그 누구도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거나 압박해 가해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시길 거듭 호소드린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앵커]

여야의 공방은 고 백선엽 대장을 두고도 불거졌습니다.

6·25 전쟁 영웅이면서도 친일 행적을 했다는 게 상반된 입장의 이유인데요.

[기자]

친일 논란이 사후 국립현충원 안장 문제로 번지면서 정치권 입장도 엇갈렸는데요.

박 시장과 달리 여야의 조문이 이어지며 전쟁영웅으로서의 공적을 기리는 모습입니다.

오늘 청와대에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안보실장, 김유근·김현종 안보실 1·2차장이 빈소를 찾았고 정세균 국무총리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당·정·청 협의를 마치고 밤늦게 조문할 예정입니다.

생전 친일 행적이 논란이 됐지만, 공과 과는 구분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나 대전 현충원 안장을 둘러싼 논란은 여전합니다.

통합당은 백 장군의 서울 현충원 안장을 재차 요구했습니다.

김은혜 대변인은 "영웅의 마지막 쉴 자리조차 정쟁으로 몰아내고 있다"며 "오늘날 대한민국과 국군을 만든 구국의 전사를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않으면 누구를 모셔야 하느냐"고 했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장은 빈소를 찾아 "뭣 때문에 서울현충원에 안장을 못 하고 내려가야 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여야가 개원식을 여는 문제를 두고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21대 국회는 87년 개헌 이후 가장 늦게 개원식을 여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고 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수요일인 오는 15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 개원사와 의원들의 선서, 대통령 개원 연설을 진행한 뒤 통합당 몫 국회 부의장과 정보위원장 선출을 진행하자는 입장입니다.

월요일에는 박 시장의 영결식이 있고, 화요일에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건데요.

그러나 통합당은 법사위를 야당 몫으로 되돌려놓아야 야당 몫 국회부의장 선출을 포함한 정상적 개원 논의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이라 여야가 의사 일정 협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을 위해 수요일 단독 본회의를 열어 정보위원장을 선출하는 방안까지 검토 중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