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290 0782020071261388290 02 0201001 6.1.16-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45279000 1594545306000

박능후 “코로나19, 백신 전까지 1년 이상 유행 장기화”

글자크기
이투데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면역이 불가능해 앞으로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 1년 이상 유행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중화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한 중간 결과를 보면 검사 대상자 3055명 중 0.033%인 단 1명만이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항체를 가진 사람이 거의 없다는 점은 우리 사회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유행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의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코로나19와 공존하기 위해서는 생활과 방역이 조화되는 새로운 사회 문화를 기본적인 삶의 형태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탁구장이나 배드민턴 같은 생활체육시설에 대해서는 아직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은데, 좀 더 전반적인 추이를 보면서 추가적인 조치의 필요성 여부를 판단하겠다”며 “광주에서는 배드민턴장에서 다수의 확진 사례가 나왔기 때문에 25일까지 전면적으로 실내 집단운동을 못 하도록 행정명령을 (중앙정부와 별개로) 내린 상태”라고 전했다.

[이투데이/이정필 기자(rom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