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7793 0782020071261387793 04 0401001 6.1.15-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42710000 1594542787000

일본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나흘째 200명 넘어

글자크기

오사카부는 30명 이상 감염 확인에 ‘황색’ 경보 발령

이투데이

일본 도쿄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추이. 12일 206명. 출처 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 도쿄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세가 멈추지 않고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1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도에서 이날 확인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06명으로, 나흘째 200명을 넘었다.

신주쿠 등 유흥가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보건당국이 해당 지역에 집중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약 1400만 명 인구의 일본 수도에 2차 감염 물결이 퍼질 것이라는 불안이 대중은 물론 당국으로도 번져가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7927명으로, 약 8000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일본 전체 사례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NHK방송에 따르면 오사카부는 이날 30명 이상의 신규 감염자를 확인하면서 자체적으로 마련한 ‘오사카 모델’에 따라 부민에게 경계를 호소하는 ‘황색’ 경보를 발령했다.

오사카부 관계자는 “30명 이상이 확인됐는데 그중 감염 경로를 모르는 사람이 20명에 이른다”며 “이는 자체적으로 마련한 오사카 모델에 따른 황색 경보 발령 기준에 맞다”고 설명했다.

오사카 모델에서는 △새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최근 1주일간 120명 이상이고 그 가운데 절반 이상이 주 후반 3일간 발생하는 경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수가 그 전주보다 2배 이상 증가할 때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확진자가 10명 이상일 경우 등 세 가지 기준에 모두 도달하면 황색 경보를 발령하도록 돼 있다. 오사카 모델에서 황색 경보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NHK는 덧붙였다.

[이투데이/배준호 기자(baejh9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