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2413 0242020071261382413 08 0801001 6.1.14-RELEASE 24 이데일리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94521193000 1594521201000

화웨이, 지능형 세상에선 “5G 등 첨단기술과 데이터 주권 중요”

글자크기

상하이시 주최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인공지능대회 2020' 참가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타오 징원 화웨이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겸 이사회 멤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웨이가 인공지능(AI) 국제 행사에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화웨이는 중국 상하이시 주최로 지난 7월 8일부터 11일까지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세계인공지능대회(WAIC) 2020’에 참가했다.

타오 징원(Tao Jingwen) 화웨이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겸 이사회 멤버는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개방형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지능형 세상으로의 전환을 이끌 화웨이의 전략을 설명하고 생태계 조성에 파트너와 고객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개방형 파트너 형성해야

타오 징원 CIO는 “4차산업혁명의 첨단 기술들은 디지털 전환을 가능하게 해 주는 큰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5G, AI, 클라우드와 산업용 인터넷은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위한 산업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융합되고 있다”며 “지능형 전환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글로벌 산업 파트너 및 이해관계자들은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파트너십을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웨이가 산업 지능화에 기여한 사례

화웨이는 기술 혁신기업으로서 생태계 파트너사들과 협업하고 있다. 5G, AI, 클라우드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며 기업의 지능형 전환도 지원하고 있다.

타오 징원 CIO는 “화웨이는 언제나 자체 개발한 제품을 가장 먼저 테스트를 하며, 복잡하고 반복적인 검증이 가능한 내부 비즈니스 시나리오를 가지고 테스트 한다”이라며 “화웨이는 이런 시나리오에 컴퓨팅 파워, 알고리즘, 데이터 등을 결합해 운영 효율성, 경험 및 혁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호장벽 쌓고 문호를 개방하자

최근엔 개인정보, 기업비밀 및 국가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디지털 주권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화웨이는 ‘보호 장벽을 쌓고 문호를 개방하자’는 전략을 가지고 디지털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국가들을 지지한다. 이 전략은 데이터의 안전한 순환과 효과적인 데이터 개방성을 우선시하여 체계적으로 지능형 세상을 만든다.

징원 CIO는 “화웨이 혼자 지능형 세상을 만들 수 없으며, 전 세계 다양한 국가와 기업, 일반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러한 이상적인 협업 체계가 구축되도록 화웨이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후 잉통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사업부 사장, 저우 빈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 최고기술책임자(CTO), 루 홍주 공공개발부문 사장, 챠오 난 화웨이 클라우드 EI헬스 수석과학자 등이 다양한 시나리오에서 산업 전반의 지능형 전환을 이끄는 AI를 주제로 논의하며, 업계 동향, 기술 개발, AI 및 5G 잠재력 등에 대한 견해를 나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