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9954 0362020071261379954 06 0602001 6.1.14-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509960000 1594509986000 popular

'한다다' 이상엽-이민정, 서로의 마음 자각...애틋한 포옹으로 전한 진심

글자크기
한국일보

'한다다' 이상엽-이민정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KBS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정과 이상엽이 돌고 돌아 진실된 마음을 확인했다.

11일 방송된 KBS 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61, 62회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이 두 사람을 가로막은 위기에도 서로를 위로하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앞서 윤규진(이상엽)은 의료사고에 휘말리며 고비를 맞이했다. 이와 관련된 기사가 포털을 점령, 윤규진을 향한 무차별적인 악플이 쏟아지자 송나희(이민정)가 환자의 진료 차트와 처방전을 확인하며 그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송나희는 밤새 진료 차트와 처방전을 확인하는가 하면 전날 온 응급콜까지 대조하며 그의 잘못이 아님을 밝히기 위해 힘썼고, 윤규진은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자신보다는 송나희를 걱정하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송다희(이초희)와 윤재석(이상이)의 비밀연애는 위기를 맞이하며 높은 긴장감을 선사했다.
한국일보

'한다다' 배우들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KBS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다희가 지원(SF9 찬희)과 과제를 하기 전, 평소 자주 가던 국밥집을 찾았고, 거기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최윤정(김보연)과 윤재석(이상이)을 만난 것이다.

이후 두 사람이 사돈 관계임을 알아차린 지원은 “사돈 관계신거죠? 비밀 연애 중이고”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송준선(오대환)은 조금씩 어긋나는 딸 송서영(이가연)의 태도에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평소 착실하게 학교를 다니던 송서영이 수업 도중에 조퇴, PC방을 가는 등 탈선을 시도했다.

“엄마 아빠도 엄마 아빠 마음대로 하잖아. 나도 내 마음대로 할 거야”라며 강하게 나오는 딸의 태도에 송준선이 당황, 그러면서도 딸이 굶을까 걱정되는 마음에 동생 송가희(오윤아)에게 딸을 챙겨줄 것을 부탁해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한편, 용주시장에는 또다시 건달들이 들이닥쳐 긴장감을 돋웠다. 홍연홍(조미령)에게 돈을 받기 위해 건달(조한철)이 김밥집을 찾아가 물건을 부수며 협박했고, 뒤 늦게 등장한 강초연(이정은)이 상황을 정리했다.

씩씩해 보이던 그녀였지만 “괜찮수? 많이 놀랐을 거 같은데”라는 송영달(천호진)의 물음에 “속으론 심장이 막 벌렁벌렁, 얼마나 쫄았게요”라며 장난스럽게 진심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방송 말미에는 서로의 마음을 깨달은 송나희와 윤규진의 포옹이 그려지며 애틋함을 불어넣었다.

자신의 의료사고를 해결해 준 것이 송나희임을 알게 된 윤규진은 그녀가 있는 호텔로 달려갔고, 인터뷰를 앞두고 있던 송나희도 뉴욕에 갈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고 그에게 달려갔다.

윤규진은 “나희야 나 안 될 것 같아. 뻔뻔하다고 욕해도 되는데. 나 너 못 보내겠다. 아무데도 가지마라 제발”라고 그간 억눌렀던 감정을 토해내며 송나희를 껴안았다.

오랜 시간을 돌고 돌아 서로를 끌어안은 송나희와 윤규진의 애틋한 포옹과 아련한 눈빛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아릿하게 만들었다.

돌고 돌아 서로를 향한 마음이 사랑임을 자각한 이민정과 이상엽이 새로운 시작을 맞이할 수 있을지 12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63, 64회를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