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9908 0252020071261379908 01 01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61353414 false true false false 1594509188000 1594511115000

"박원순은 맑아서..." 피해자 두번 울리는 목소리들

글자크기

진중권 "공이 크니 참고 넘어가렴? 이런거냐"

민주당의 추모현수막도 2차 가해 논란

조선일보

진중권(왼쪽부터) 전 동양대 교수, 공지영 작가, 김경수 경남지사,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 /연합뉴스,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의혹 제기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 이후 추모 과정에서 나타난 여권 인사들의 각종 말들을 놓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여권 인사들은 "박 시장의 공이 컸다" "성추행 혐의는 무죄 추정"이라며 "맑은 분" "자신에게 엄격했던 분"이라는 말도 했다. 반면 이 같은 여권의 공개적인 언행이 자칫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면죄부를 줄 수 있는데다, 과거 진보 진영에서 강조해온 성폭력 피해자 보호 원칙에도 어긋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부 여권 인사가 박 시장의 ‘공(功)’을 언급한데 대해 "그래서 피해자에게 '그 분은 공이 크니 네가 참고 넘어가렴'이라고 할 거냐. 아니면 '그의 공이 네가 당한 피해를 덮고도 남는다'고 할 거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공7과3? 이거, 박정희-전두환 옹호하던 이들이 펴던 논리"라며 "이 문제를 대하는 데에 공과론은 적절하지 않다. 그걸 누가 평가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11일 박 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피해자의 이야기는 중요하고 귀를 기울여야 한다"면서도 "(똑같은 이유로) 박 시장의 업적 또한 충분히 존종받고 추모할 가치가 있다"고 한 말을 반박한 것이다. 민주당 조응천 의원도 "공과는 누구나 다 있다"고 했고, 박용진 의원은 "공은 공, 과는 과대로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서울 곳곳에 내건 '추모 현수막'에 포함된 문구가 "2차 가해 아니냐"는 논란도 커지고 있다. 민주당은 추모 현수막에서 '故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도대체 뭐 하는 짓들인지"라며 "잊지 않고 계승하겠다고 하니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다"고 했다.

야권에서는 "여권이 박 시장을 추모할 수는 있지만 박 시장에 대한 과도한 미화에 나서면서 성추행 의혹을 덮으려는 게 문제"라고 하고 있다.
조선일보

/공지영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박 시장에 대해 "맑은 분이시기 때문에 세상을 하직 할 수밖에 없지 않았나는 느낌이 든다"고 했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삶을 포기할 정도로 자신에 대해 가혹하고 엄격한 그대가 원망스럽기만 하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박 시장이 '맑은 분'이고 '자신에게 가혹'했기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주장은 충분히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공격이 될 수 있다"며 “최근 서구에서 잇따른 ‘미투’ 사건들에서도 가해자를 대놓고 미화하는 일은 없었다”고 했다.

반면 친여 성향 역사학자 전우용씨는 "그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안다.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른다"며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성추행 피해자는 애써 외면하고, 거꾸로 박 시장 측을 옹호했다는 반론이 나왔다.

온라인 상에는 "이번 미투는 '작전'" "배후가 뭐냐"며 대놓고 피해자를 공격하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박 시장의 사망 원인을 놓고 "전혀 다른 얘기도 있다"고 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당에도) 정보가 없다"면서도 "보도되고 있진 않지만 (피해자 주장과) 전혀 다른 얘기도 있다. 양쪽 끝 스펙트럼을 모두 듣고 있다"고 했다.
조선일보

/진중권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코드 미디어 디렉터 박상현씨는 페이스북에서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은 엄밀하게 말해서 미투운동을 하고 있는게 아니다. 그는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고, 얼굴을 드러내지도 않았다. 그냥 조용히 고소만 했다"며 "(성추행 피해에) 고소도 하지 말라는 말인가"라고 했다.

박씨는 여권 일각에서 '무죄추정의 원칙'을 주장하는데 대해서도 "무죄추정의 원칙은 피고가 유죄로 판결나기 전까지 죄가 없다고 추정하라는 거지, 고소한 사람이 음모를 꾸몄다고 추정하라는 게 아니다"고 했다. 이 사건은 박 시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될 전망이다. 따라서 성추행 혐의의 '유죄'나 '무죄' 여부는 원천적으로 밝혀지기 힘들다. 미래통합당 4선 김기현 의원은 박 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 등을 언급하며 "성추행 피해의 고통도 모자라 고인의 죽음에 대한 고통까지 고스란히 떠맡게 될 피해자가 심히 우려된다"며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과는 별개로, 성추행으로 고통받은 피해자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조선일보

/진중권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 성추행 사건에서 민주당이 보여온 입장이 박 시장 사건에서는 달라졌다는 지적도 나왔다. 진 전 교수는 2006년 한나라당 최연희 전 사무총장이 여기자를 성추행한 사건에 대해 민언련 소속 최민희 전 의원 등이 신문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벌인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민언련은 뭐하나? 당장 민주당사로 달려가지 않고. 최민희씨가 있었을 때는 저랬는데"라고 했다. 이번에 최 전 의원은 정의당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발언이 나오자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했다. 작가 공지영씨도 정의당을 향해 ‘어디서 그렇게 못된거만 쳐 배워서’ ‘뭔놈의 대단한 정의 나셨어’라고 한 다른 트위터 글을 리트윗했다.

이 문제와 관련, 진 전 교수는 과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차 가해'에 대해 쓴 트위터 글을 캡처해서 올렸다. 이 글에서 조 전 장관은 "성추행을 범한 후에도 피해자 탓을 하는 '2차 피해'를 범하는 '개'들이 참 많다"고 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