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9515 0292020071261379515 06 0602001 6.1.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04260000 1594504400000 popular

'박장데소' 김호중, 이렇게 예능감 넘치는데 군대 어찌 보내나[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보라 기자] 가수 김호중이 남다른 예능감을 발휘했다. 군 입대를 앞둔 그이기에 복무기간 동안 못 본다는 사실이 아쉬울 따름이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 ‘박장데소’는 김호중 2편으로 꾸며졌다. 지난주 방송분에서 김호중은 장도연이 짠 데이트 코스에 임했던 바.

장도연은 다이어트를 하는 김호중을 위해 요가 일정을 짰고 음식도 샐러드로 준비했는데, 이런 부분이 김호중의 취향과 맞지 않아서 점수를 딸 수 없었다.

박나래와의 데이트는 180도 달랐다. 바쁜 김호중의 체력 보충을 위해 닭백숙과 막걸리를 먹자고 한 것이다. 탄수화물 섭취에 흥이 난 김호중은 “노래가 절로 나온다”며 해맑은 미소를 지었다. 배가 부르니 예능감도 충만할 수밖에 없었다.

OSEN

박나래는 김호중과 20여 분간의 산행을 마친 뒤 근처 맛집으로 들어갔다. 블루베리 막걸리부터 대미를 장식한 볶음밥까지 쉼없이 나와 두 사람의 식욕을 채웠다. 물론 맛도 일품이었다.

다이어트에 집중해야 하는 김호중은 이날 만큼은 마음 놓고 고칼로리 음식을 즐겼다. 열량 높은 닭백숙, 그리고 볶음밥까지 꾹꾹 눌러먹으며 당을 충전했다. 식사 중에 신난 김호중은 “나 오늘 집에 못 간다”고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많이 먹을수록 성량은 더 좋아졌다.

자신의 승리를 예감한 박나래는 장도연에게 전화를 걸어 “이런 얘기 하기 뭐하지만 나 오늘 집에 안 간다”라고 장난을 쳤다. 이에 장도연은 “술 마셨냐”고 물었고 박나래는 “여기가 천국”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장도연은 자신이 졌음을 직감했다.

김호중은 “지금 이 기분이 ‘넬라 판타지아’다. 노래가 계속 나온다”고 음식을 먹으며 계속 노래를 불렀다. 박나래가 김호중의 노래를 듣고 신나서 밖으로 뛰쳐나갔다가 돌아오자 “방금 되게 유명한 무속인 같았다”는 멘트를 날려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OSEN

김호중은 식사 후 계곡에서 발을 담그며 “여기가 무릉도원이다. 너무 좋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갑자기 떠오르는 노래가 있다”며 ‘공주님’을 부르기 시작했다. 그의 넘치는 에너지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트로트에 국한하지 않고 노래하고 싶다는 김호중은 자신의 롤모델로 선배 최백호를 꼽았다. ‘낭만에 대하여’까지 부른 그는 “오늘 촬영을 더 길게 하면 안 되냐”고 아쉬워했다.

예상대로 박나래를 선택한 김호중은 “데이트에 고정관념이 있었는데 생각을 조금만 바꾸면 이렇게 멋진 하루를 보낼 수 있다는 걸 알았다”는 소감을 남겼다. 박나래는 오늘로써 3승을 기록했다.

한편 김호중은 입대로 인해 하반기 스케줄을 확정할 수 없는 상황. 1991년생인 김호중은 입대 영장을 받았으나 연기하고 재검을 신청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박장데소'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