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9083 0232020071261379083 06 0602001 6.1.1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85060000 1594485076000 related

'백파더' 구미 요르신, 백종원 향해 "내가 끓인 라면이 더 낫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백파더' 구미 요르신이 라면 실력에 자신감을 보이며 예능감을 뽐냈다 .


11일에 방송된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의 편집판은 전 국민, 전 연령이 함께할 수 있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 갱생 프로젝트다.


'백파더 편집판' 3회는 '절대 망하지 않는 라면'으로 시작했다. 지난주에 이어 대표 요린이로 선정된 '구미 요르신'(구미에 사는 어르신)은 "2주 동안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물음에 "달걀 프라이를 하고 설거지를 한 번 했다. 두 가지는 어느 정도 자신이 있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날 재료인 라면 요리에 대해선 "아내보다는 잘 끓인다"고 답했다.


이날 백종원은 분식집에서 맛볼 수 있는 '절대 망하지 않는 라면'과 '수란 라면', '1분 라볶이', '참기름 달걀 라면'을 전수했다. 물 맞추기부터 달걀 푸는 방법 등 라면에 대한 각종 노하우가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을 가장 당황시킨 인물은 '구미 요르신'이었다. 라면을 자신감 있는 태도로 끓이던 구미 요르신은 자신만의 청양고추 라면을 완성시켰다. 그는 백종원의 지시를 제대로 듣지 않으며 자신의 방식대로 요리를 이어가 백종원이 여러 번 말리기도 했다.


그는 백종원의 '절대 망하지 않는 라면'을 끓인 뒤 "제가 끓인 것보다 맛없어요"라고 돌직구를 던져 예능감을 뽐내기도 했다.


구미 요르신은 참기름 달걀 라면을 끓이면서 참기름을 콸콸 부었고 백종원과 양세형은 말문이 막혀 그대로 멈췄다. 그러자 요르신도 자신의 실수를 깨달은 듯 혓바닥 개인기를 선보였다.


모든 방송이 끝난 뒤 요르신은 '백파더'에게 배운대로 라면을 끓여 아내에게 대접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