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8812 1082020071161378812 06 0602001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74998000 1594475341000 popular

"탈탈 털린 느낌" '아는형님' 지코X선미X셔누X주헌, '찐' 애교→美친 예능감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지코, 선미, 몬스타엑스 셔누와 주헌이 '힙'한 입담을 뽐냈다.

1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가수 선미, 지코, 몬스타엑스 셔누와 주헌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지코는 "우리는 올 여름 씹어먹을 예정이고에서 왔다"고 소개했다. 이에 주헌은 "박수!"라고 외치며 남다른 텐션을 자랑, 형님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형님들은 지코를 보며 "배신자다!"라고 말했다. 과거 지코가 출연했을 당시 아이유에게 '아는형님'을 추천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아 서운함이 드러낸 것.

이에 지코는 "아이유한테 '아는형님'을 추천하지 않은 이유는 '아는형님'은 이미 반열에 올라오지 않았냐. 음악을 추천할 때 유명한 노래를 추천하지 않지 않나. 일단 나는 정말 '아는형님'을 좋아한다. 이번 앨범 스케줄을 짤 때 1순위도 아니고 0순위였다"고 해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주헌은 '찐' 애교를 부리며 형님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주헌의 애교를 본 선미는 애교가 많은 주헌보다 무뚝뚝한 셔누같은 스타일이 좋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선미는 SNS에 JYP 박진영의 사진을 게재했다가 500명이 언팔한 사연을 공개했다. 선미는 "박진영 PD님의 '피버'를 응원하려고 어떤 한 사진을 캡처해서 올렸다.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아서 올렸는데 갑자가 500명이 언팔을 했다"고 말해 폭소를 전했다.

이들은 '고요속의 외침'과 '믹스 음악 퀴즈'를 하며 게임을 즐기기도 했다.

지코는 '아는형님' 출연 소감에 대해 "1년치 놀림을 다 받고 가는 기분이다. 탈탈 털린 느낌이다. 그래도 게임도 하고 재미있었다"며 "다음에도 놀림거리가 필요하면 꼭 불러달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