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8767 0042020071161378767 03 0301001 6.1.16-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4474054000 1594474448000

서울시 5월 교통량 코로나 이전 수준 거의 회복...승용차 이용도 증가

글자크기
[앵커]
지난 5월 코로나19 생활방역으로 전환된 후 서울시의 교통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기피하고 승용차로 통행수단을 바꾸는 추세도 확인됐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5월 말 기준 서울 주요 지점의 교통량은 965만 대로 나타났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된 3월 들어 최저점을 기록한 뒤 꾸준히 증가추세를 보이더니, 코로나19 이전 시점인 지난해 말 교통량의 97.5%까지 회복한 겁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인한 시민들의 대중교통 기피현상도 확인됐습니다.

적게는 6%에서 많게는 9%까지 대중교통 이용을 포기하고 승용차로 이동 수단을 바꾼 겁니다.

이에 따라 통상 65% 수준을 유지하던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도 지난 3월 이후 60% 이하로 뚝 떨어졌습니다.

대중교통 대신 개인 승용차 이용이 늘다 보니, 덩달아 교통사고 위험성도 커졌습니다.

[목성호 / 견인업체 동부스피드 대표 : (주말에 특히) 사고와 고장으로 인한 출동률이 20%에서 30% 정도 늘어난 걸 저희가 바로 체감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3월까지 주춤했던 교통사고 건수는 4월과 5월 들어 다시 늘고 있습니다.

대중교통 이용률 감소는 경제 효율 측면에서도 악영향을 끼치는 만큼, 전문가들은 줄어든 대중교통 수요를 늘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임채홍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 : 교통안전 측면에서는 아무래도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는 게 유리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사회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인당 운행 비용이 대중교통이 적기 때문에 대중교통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이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따라 승객들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 신뢰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시간대별 교통수요를 탄력적으로 반영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