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8315 0512020071161378315 05 0506002 6.1.1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68742000 1594468745000

'2명 퇴장' 인천, 상주와 극적 무승부…9연패 막았다

글자크기
뉴스1

인천 유나이티드의 지언학이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김도용 기자 = 인천 유나이티드가 2명이 퇴장 당한 상황에서도 무승부를 기록, 8연패에서 벗어났다.

인천은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에서 경기 막판에 터진 지언학의 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인천은 지난 5월23일 수원 삼성전(0-1패)을 시작으로 빠져 있던 8연패에서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순위는 3무8패(승점3)로 최하위인 12위에 머물렀다.

5연승에 실패한 상주는 6승3무2패(승점21)로 3위를 마크했다.

상주는 경기 시작부터 짧은 패스를 통해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인천은 수비에 우선 집중하면서 공격의 중심을 잡아주는 아길라르를 통한 역습으로 반격했다.

팽팽하던 상황에서 인천이 먼저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역습 상황에서 아길라르가 왼쪽 측면으로 빠진 뒤 시도한 왼발로 슈팅이 이창근 골키퍼에게 막혔다.

실점 위기를 넘긴 상주는 침착하게 다시 중원에서부터 점유율을 높이면서 차분하게 경기를 운영, 분위기를 다시 자신들 쪽으로 가져왔다.

계속해서 끌려가던 인천은 전반 45분 문지환이 부상을 당하면서 이제호가 투입되는 악재까지 겹쳤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상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박세진을 빼고 문선민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고 이는 2분 만에 효과를 봤다. 상주는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강상우가 올린 공을 오세훈이 달려들며 머리로 방향을 바꿔 인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인천은 선제골을 내준 뒤 3분 만에 이제호가 퇴장을 당해 수적인 열세에 몰렸다. 전반 막판 교체로 들어간 이제호는 안태현을 향해 거친 태클을 했고 심판은 주저없이 레드카드를 꺼냈다.

1명이 적은 인천은 후반 17분 송시우까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9명이 경기를 치러야 했다. 송시우는 상대 진영에서 배재우에게 불필요한 파울을 하면서 경고를 받았다. 전반전에 이미 경고 한 장을 받았던 송시우는 더 이상 그라운드에 있을 수 없었다.

인천은 이준석, 최범경을 차례로 투입하면서 동점을 노렸지만 최근 4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상주의 수비를 뚫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포기하지 않고 공격을 이어가던 인천은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김도혁이 내준 패스를 지언학이 밀어 넣으면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동점골과 함께 심판은 경기 종료를 선언했고 인천은 함께 모여 연패 탈출을 기뻐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