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855 0362020071161377855 06 0602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64300000 1594464354000 popular

이효리, 노래방 라이브 방송 논란 언급 →눈물 "나 하차할래"

글자크기

한국일보

'놀면 뭐하니' 이효리가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언급했다.MBC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효리가 윤아와의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다시 여기 바닷가' 녹음을 마치고 비의 사무실에 모인 유재석 이효리 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세 사람은 비의 스튜디오에 모였다. 이효리는 이날 제일 먼저 와 있었다. 앞서 보여줬던 강렬한 메이크업 대신 화장기 없는 민낯으로 앉아 있는 이효리 모습을 보고 유재석은 "얼굴이 많이 상했네"라고 말을 했다.

이어 유재석은 "우리 데뷔하기 전에 좀 조심하자"라고 언급하자 이효리는 갑자기 얼굴을 가리며 울기 시작했다.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이잖아. 아까 촬영 전에 만났는데 너무 풀이 죽어있는 거야. 손을 잡아줬는데 누나가 너무 풀이 죽어있어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는 눈물을 보이며 "나 하차할까 봐.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어? 다른 멤버 구해서 해. 난 제주도에 가야 할 것 같아. 생각을 너무 못했어. 너무 들떴나 봐 진짜"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사람은 누구나 그럴 수 있는 일이야"라며 라고 위로했다. 이효리는 "좀 차분해질 필요가 있을 것 같아. 마음을 다잡아야 할 것 같아"라고 전했다.

앞서 이효리와 소녀시대 윤아는 지난 1일 오후 압구정 근처 노래방을 찾았다. 이 과정에서 이효리는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라이브방송을 켰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겨 팬들의 걱정과 동시에 질타를 받았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