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774 1112020071161377774 04 0403001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63428000 1594463431000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도···美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 재개장

글자크기

"마스크 착용·거리두기 등 새로운 방역대책 도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도 재개장한다.

AP통신에 따르면 디즈니월드는 4곳의 내부 테마파크 중 매직 킹덤과 애니멀 킹덤을 11일(현지시간) 재개장하고, 4일 뒤인 15일에 엡코트 센터와 디즈니 할리우드스튜디오 등 나머지를 차례로 개장하기로 했다.

다만 디즈니월드 측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재개장 때 마스크 의무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포함한 새로운 방역 규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방문객은 입장 전 필수로 예약을 해야하며, 다른 테마파크로 건너가는 것도 허용되지 않는다.

또한 방문객과 직원 모두 입장 시 체온 검사를 받게 되고, 인파가 모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불꽃놀이나 퍼레이드 행사 역시 열리지 않는다.

디즈니월드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지금까지 약 4개월간 운영을 중단했었다.

같은 지역에 있는 유니버설 올랜도 리조트와 테마파크 겸 수족관인 씨월드도 비슷한 시기에 문을 닫았으나, 방역 조치 도입과 함께 몇주 전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한편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디즈니랜드는 오는 17일로 재개장을 하려 했지만 주 당국의 허가를 얻지 못해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앞서 디즈니는 놀이공원 폐쇄 약 4개월 만인 7월 다시 문을 연다는 소식을 알렸다가 “직원과 손님의 목숨을 담보로 도박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민혁기자 mineg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