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663 0022020071161377663 01 01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62237000 1594505353000

박원순 서울시葬 반대청원 43만…통합당 "세금 쓸일 아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10일 박원순 시장 빈소에서 조문하는 정세균 총리. 사진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데 대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서병수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부산시장과 서울시장으로서 맺었던 인연이 있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애도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죽음으로 잘못이 뉘우쳐지는 게 아니라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박원순 시장 아닌가”라며 “박원순 시장답지 않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장례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시장으로 5일장을 치르겠다는 방침은 박 시장의 서울시정답지 않은 처사”라면서다. 그는 “교회의 구역예배나 밥 한 끼 먹는 모임조차 기어코 막겠다면서 정작 시청 앞에 분향소까지 마련해서 대규모 장례를 치르겠다는 발상은 고인을 욕보이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면서 “서울시장을 치를 예비비가 남아있었다면, 코로나19 대재앙을 극복하는 데 쓰는 게 진정으로 박원순 시장을 기리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서병수 의원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수영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 어쨌든 고위공직자로서 하지 말아야 될 짓을 한 것 아닌가”라고 적었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도 거론했다. 그는 "전례 없이 행해져야 하는 건 성폭력 진상 파악"이라는 정의당 장혜영 의원의 발언을 소개한 기사를 첨부하면서 "장 의원 의견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일부 누리꾼들이 피해자의 신상을 털어 올리는 데 분노한다”며 “고소인에 대한 2차 피해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10일 밤 페이스북에서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며 서울특별시장에 반대했다. 그는 “서울특별시 주관의 장례는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서울특별시장의 법적 근거로 든 ‘정부의전편람’에는 행정자치부 장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 서울시의 요청, 대통령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절차를 제대로 지켰는지 의문”이라고도 했다.

중앙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후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을 예정이었던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를 보류하고 여론을 살피고 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이날 오후 7시 현재 43만6000명 이상이 동의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