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472 0372020071161377472 06 0602001 6.1.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59403000 1594459407000 related

"영업 비밀인데"..'백파더' 백종원, 요린이 위한 김치볶음밥 완성[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백파더'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백종원이 덜 익은 김치로도 맛있는 요리를 할 수 있는 방법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에서는 백종원과 양세형이 햄김치 볶음밥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포기김치를 종이컵에 한 컵만 담아라"라며 "김치가 안 익었으면 식초를 살짝 넣으면 신 김치 맛이 난다. 영업 비밀이다"라고 꿀팁을 공개했다.

이에 양세형은 "김치찌개를 할 때도 김치가 덜 익었을 때 식초를 넣으면 더 맛있어진다"라며 공감했다.

이날 백종원은 한 시청자의 딸이 생일이라고 말하자 직접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김치볶음밥에 넣을 햄을 준비한 백종원은 외국인 시청자의 통 햄을 보고 당황했다. 백종원은 "저 햄은 내가 잘 아는 햄이다. 엉덩이 살을 그대로 훈연해서 만든 햄이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갈아서 만든 햄은 비닐봉지에 넣고 으깨면 으깨진다. 그런데 저 햄은 으깨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외국인 시청자는 햄을 으깨려고 안간힘을 써 백종원과 양세형의 웃음꽃을 피웠다.

외국인 시청자에게 백종원은 "트리스탄 살찐 것 같다. 일주일 내내 라면만 드셨냐"라고 물었고, 양세형은 그런 백종원을 보며 "선생님도 일주일 내내 라면 드셨냐"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했다.

백종원은 "햄을 볶다가 설탕 반, 간장 2스푼, 김치, 물 5스푼, 고춧가루 한 스푼을 넣으면 된다"라며 "물이 조금 있으면 쫀다. 그때까지 기다리면 된다"라고 전했다.

또한 "불을 다 끄고 밥과 재료를 비비면 된다. 밥을 다 비빈 다음에 불을 켜서 볶을 것이다. 잘못하면 밥이랑 재료가 섞이기 전에 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그냥 밥이랑 즉석밥으로 조리해보겠다. 즉석밥은 전자레인지에 돌리지 않고 그냥 넣어도 된다. 잘 비빈 밥을 강불에 2분 정도 볶으면 완성이다"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가족들이 같이 요리하는 모습을 보니까 그림이 좋다"라고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양세형은 완성된 김치볶음밥을 자랑하며 "제 김치볶음밥은 살짝 눌은 게 포인트다"라며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요린이들 역시 자신이 만든 음식을 맛보는 시간을 가졌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