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088 1192020071161377088 02 0201001 6.1.16-RELEASE 119 연합뉴스TV 61353414 true true false false 1594455628000 1594455639000

故 박원순 시장 빈소·분향소 조문 행렬 이어져

글자크기
故 박원순 시장 빈소·분향소 조문 행렬 이어져

[앵커]

주말인 오늘 故 박원순 시장의 빈소와 분향소에는 각계각층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국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민혜 기자,

[기자]

네, 故 박원순 시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이틀째인 오늘도 각계각층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9시가 조금 넘어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서울시 부시장이 조문했고,

2014년 서울시장 자리에 도전하기도 했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종교계에서는 염수정 추기경이 찾아왔고 불교계 조문도 이어졌습니다.

박 시장과 여러 시민단체에서 뜻을 같이 했던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도 빈소를 찾았는데요.

최 교수는 박 시장에 대한 성희롱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죽음으로써 모든 것에 답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대표적인 박원순계로 분류되는 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오랫동안 빈소에 머물렀고 문희상 전 국회의장도 찾아 애도했습니다.

[앵커]

서울광장에는 시민들도 찾을 수 있는 분향소가 마련이 됐죠.

[기자]

그렇습니다.

분향소에서는 오전 11시부터 공식적으로 조문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오전부터 시민들이 분향소를 찾았는데요, 지금까지 수천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고, 대체로 담담한 분위기 속에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도 일반인 자격으로 분향소를 찾아 30분간 줄을 서서 기다린 뒤 조문했습니다.

분향소 역시 빈소와 마찬가지로 발열 체크와 손 소독 후 입장하도록 하는 등 방역에 신경쓰는 모습이었습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청원이 40만 명을 넘었습니다.

성 문제와 관련한 의혹이 남은 만큼 장례 방식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건데, 이 때문인지 분향소 한편에서는 일부 보수 지지자들이 조문객과 충돌을 빚기도 했습니다.

경남 창녕과 광주, 전북 전주 등에서도 몇몇 시민단체들이 분향소를 설치하고 고인의 넋을 기렸습니다.

발인은 다음 주 월요일이고,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는 시민사회와 정치권, 서울시를 대표해 백낙청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맡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