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6561 1192020071161376561 01 0101001 6.1.1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4451707000 1594451720000

"서울시 장례는 2차 가해"…야권서 반대론 제기

글자크기
"서울시 장례는 2차 가해"…야권서 반대론 제기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4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고인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 때문인데요.

정치권에서도 야권을 중심으로 이런 반대 기류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데 반대한다는 국민 청원의 참여인원이 가파르게 늘고 있습니다.

풀리지 않은 성추행 의혹 탓입니다.

야권에서는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것 자체가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하태경 / 미래통합당 의원> "명예로운 일을 한 것 처럼 장례를 치러주면 피해자는 더 자기가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가 된 것으로 사람들이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이게 2차 가해라는 거죠."

통합당 박수영 의원 역시 SNS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차마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애도할 수 없다"는 정의당 장혜영 의원의 말에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귄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게 먼저라는 겁니다.

고인이 서울시장으로서 정계에 입문하는데 큰 도움을 줬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 대표는 SNS에 "고인의 죽음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책임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과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