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6337 0242020071161376337 03 03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50613000 1594450622000

테슬라 ‘저 세상 주식’되자…머스크, 세계 7위 부호로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전기차업체인 테슬라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부호 7위로 올라섰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미국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제쳤다.

블룸버그통신 집계에 따르면 머스크의 자산은 10일(현지시간) 60억7000만 달러(약 7조3000억 원)에 달한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최근 테슬라 주가가 연일 고공 행진을 이어가면서 주당 1544달러(약 185만원)로 10.8%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성과급이나 월급 대신 경영 성과에 따른 주식옵션을 선택한 머스크는 지난 5월 7억7500만달러(약 9580억원)에 달하는 첫 번째 스톡옵션을 달성했다. 이어 약 18억달러(약 2조1700억원)어치의 두 번째 옵션 달성을 눈 앞에 둔 상황이다.

테슬라는 앞서 지난 한 해 동안에만 주가가 500% 폭등하면서 지난 1일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시총 1위에 올랐다.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자동차회사로 자리매김했다. 2분기 자동차 인도 물량이 시장 예상치를 웃돌고, ‘모델3’ 세단의 판매 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 2분기 흑자 기록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는 상황이다.

로이터는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테슬라 사상 최초로 4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비해 버핏 회장은 이번 주 초 29억달러(약 3조5000억원) 상당의 버크셔해서웨이 주식을 자선단체에 기부하면서 자산이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