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6069 0092020071161376069 01 0101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49059000 1594449076000

최민희 "정의당, 왜 조문을 정쟁화?" 진중권 "닥치고 애도하라"

글자크기

최민희 "시비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 있는 법"

진중권 "수년간 당한 것이 본인 딸이었어도 그런 소리 할 건가"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최민희 전 의원. 2017.06.0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1일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거부한 정의당 의원들을 비판한 것에 대해 "닥치고 조문? 그러는 당신은 뭐가 급해서 장례가 끝나기도 전에 이 문제를 정쟁화 하는가"라고 쏘아 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여성의 입장에서 한 여성에게 수년 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 정치인들이 우르르 몰려가 조문을 하는 게 피해자에게 또 다른 고통을 줄 수 있다고 말하는 게 그렇게도 못 참을 일인가"라고 거듭 물었다.

그는 "지금이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나 하든지. 수년간 당한 것이 본인 딸이었어도 그런 소리 할 건지 묻고 싶다"며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인권변호사, 평소에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던 시장도 이런 짓 합디다"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는 최 전 의원을 향해 "못 받은 공천 생각만 하지 말고 자기 딸, 우리 딸들이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 좀 해 보라"며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사건의 피해자인 대한민국 여성들을 나무라고…단체로 미쳤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2020.07.02.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정의당 여성 초선의원들이 박원순 시장 빈소에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가 그리 급한가"라고 에둘러 불만을 나타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故 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쓰인 민주당 현수막 사진을 게시하고 "잊지 않고 계승하겠다고 하니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다"며 "이건 기릴 만한 사건이 아니라 언급하기도 민망한 사건"이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