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5453 0242020071161375453 01 0101001 6.1.16-RELEASE 24 이데일리 56680405 false true true false 1594445517000 1594445535000

김종인, 여론 부담됐나…11일 박 시장 조문 안하기로

글자크기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 "조문 일정 없다" 밝혀

애초 이날 오후 빈소 방문해 조문할 것으로 알려져

박 시장 5일장 반대 청원 동의 40만 돌파…야권서도 비판

악화한 여론에 부담 느낀 듯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애초 이날 오후에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을 중심으로 미투 의혹을 받는 박 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에 대한 비판 여론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김 위원장의 조문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 12일 빈소 방문도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의 이같은 행보는 최근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비판 여론에 부담을 느껴서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박 시장의 전 비서는 최근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박 시장의 장례 절차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에 이날 오후 2시 기준 40만명 이상이 동의를 받았다. 이 청원은 게시된 당일 청원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받았다. 야권 일각에서도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이뤄지는 것에 대해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라며 비판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이다”며 “또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이 나라의 책임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때 보다 필요할 때다”고 덧붙였다.

박수영 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을 치를 일은 아니다”며 “어쨌든 고위공직자로서 하지말아야 될 짓을 한 것 아닌가”고 지적했다. 그는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귄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성추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고소인에 대한 2차피해는 없어야 한다”며 “일부 누리꾼들이 피해자의 신상을 털어 올리는 데 분노한다. 즉각 중단하라”고 엄포를 놓았다.

같은 당의 하태경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장례 절차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온국민의 슬픔이라 할 수 있는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감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하겠나”고 꼬집었다. 이어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며 “이 장례에 어떤 공익적 의미가 있나”고 덧붙였다.

같은 날 김기현 의원 역시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를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성추행 피해의 고통도 모자라 고인의 죽음에 대한 고통까지 고스란히 떠맡게 될 피해자가 심히 우려된다”며 “세상이 고인의 죽음을 위로하고 그의 치적만을 얘기하는 동안 피해자는 보이지 않는, 또 다른 거친 폭력을 홀로 감내하게 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