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5370 0432020071161375370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445016000 1594445049000

"대중교통 기피 지속…교통량, 코로나19 이전 근접"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대중교통 기피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교통량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 교통량 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해 5월 기준 수시 조사지점 135곳의 교통량은 일평균 965만대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시점인 3월보다 6.1% 늘었습니다.

5월 주말의 일일 교통량은 3월보다 10.7%나 늘었으며, 주중 교통량 증가율 4.6%의 두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지난해 12월의 평균 교통량을 100%로 놓고 볼 때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3월 교통량은 92%로 떨어졌지만, 5월에는 97.5% 수준까지 회복했습니다.

반면, 수도권에서 교통카드를 이용한 대중교통 통행 횟수는 작년 12월 평일 평균 1천302만 회였지만 올해 3월에는 828만 회로 크게 줄었습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임채홍 책임연구원은 "전체 교통량이 코로나19 이전의 97.5% 수준으로 회복했는데도 대중교통 통행량은 76%에 그쳤다"며 "대중교통 기피 현상이 지속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로 인해 승용차 이용이 늘면서 3∼5월 출퇴근 시간대 교통량은 작년 12월보다 오히려 늘어났다고 임 책임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연구소가 산출한 대중교통과 자동차의 수송 분담 비율은 지난 3월에는 56대 44, 5월에는 59대 41로 추정됐습니다.

임 책임연구원은 "대중교통의 수송분담률이 상당기간 65% 수준을 유지해 왔으나, 코로나19로 6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