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4513 1092020071161374513 04 0401001 6.1.1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37766000 1594441071000

싱가포르 총선 여당 승리했지만 야당 55년만에 최다 의석 확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 집권 여당인 인민행동당(PAP)이 현지 시간으로 어제(10일) 실시된 조기 총선에서 의석의 3분의 2 이상을 가져가며 승리했다.

그러나 야당이 55년 싱가포르 역사상 최다 의석을 확보해 선전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현지 언론과 외신 등에 따르면 개표 결과 인민행동당 PAP는 전체 93석 중 83석을 차지했습니다.

국부로 추앙받는 리콴유 전 총리가 설립한 PAP는 1965년 독립 이후 치러진 17차례 총선에서 모두 승리했고, 이번에도 승리가 점쳐졌지만 의석 점유율은 89.2%로 사상 처음으로 9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1965년 독립 이후 치러진 17차례 총선에서 PAP 의석 점유율은 모두 93%를 넘었습니다.

득표율도 지난 2015년 총선 당시 69.86%에서 8.62% 포인트나 하락한 61.24%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야당인 노동자당(WP)은 역대 총선에서 가장 많은 10석을 차지하며 지난해 총선 6석에서 약진했습니다.

55년 싱가포르 역사상 집권 여당 최악의 '패배'는 코로나 사태와 이로 인한 사상 최악의 경제침체 전망 그리고 고질적인 소득 불평등 문제 등에 대해 민심이 집권 여당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김덕원 기자 (kim0526@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