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4410 0912020071161374410 02 0201001 6.1.15-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436827000 1594436835000

[TF포토] 길게 이어진 고 박원순 시장 조문 행렬

글자크기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가 마련된 가운데 시민들이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지난 10일 경찰은 박 시장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도중 숙정문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했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 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고소 여부 등 관련 사실에 대해 확인을 거부했다.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