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4321 0372020071161374321 02 02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36114000 1594452216000

故 박원순 시장 분향소에 시민 조문 줄 이어…“거짓말 같다” 울먹이기도

글자크기

서울광장 분향소 앞으로 시민들 모여

11~13일, 오전8시~오후10시 운영

헤럴드경제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최원혁 기자] “고인은 서울시의 아버지 같다고 생각합니다.” “성인이 돼 제일 먼저 투표한 분입니다.”

11일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故) 박원순 서울 시장의 분향소 앞으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의 추모 행렬이 늘고 있다. 조문은 오전11시부터 가능했지만 시민 조문객은 오전 9시부터 줄 서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간격을 적당히 띄운 탓에 대기 행렬은 조문이 시작된 오전 11시 무렵에는 분향소가 있는 서울도서관 앞부터 플라자 호텔 앞 ‘I SEOUL U’ 조형물까지 길게 이어졌다.

박 시장과 크고 작은 인연을 지닌 시민들이 다소 이른 시간대에 분향소를 찾았다. 맨 처음 조문한 강남구 36세 남성은 “2008년 3월부터 12월 까지 시민청에서 청년활동으로 일했다”면서 “행사 때마다 시장님을 뵈었는데, 서울시의 아버지 같다는 생각이다. 안타깝다. 말이 안 나온다. 돌아가신 게 거짓말 같다”고 했다.

경기도 용인시에서 온 78세 남성은 “60대 중반에 정년퇴직하고 노후에 자원봉사를 알려주셨다. 희망제작소에서 배워서 지금도 하고있다. 잊을 수 없는 분이다”며 울먹였다.

강동구 거주 29세 남성은 개인적인 연은 없었지만, “성인이 되서 제일 먼저 투표한 분이다. 그래서 조문왔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11일 오전11시부터 조문이 시작된 서울광장 분향소 앞에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사진=최원혁 기자/choigo@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마트협회 지휘본부 조끼를 입은 남성 7~8명은 단체로 조문 행렬에 섰다.

청년, 은퇴한 중장년,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은 모두 박 시장이 시정을 펼치면서 보살폈던 취약층들이다.

서울 광장 분향소는 13일까지 운영된다. 분향시간은 오전8시부터 오후10시까지다.
헤럴드경제

11일 오전 11부터 조문이 시작된 서울광장 분향소 앞에 시민들이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 [사진=최원혁 기자/choigo@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분향소 규모를 평소 고인의 뜻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검소하게 마련했다. 제단은 9mx3m 크기이며, 꽃 9500송이로 장식됐다. 조화나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분향객은 도착해서 직원의 안내에 따라 충분한 이격거리를 두고, 발열체크와 손 소독 후 입장할 수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분향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js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